-0.7 C
Seoul
2021년 03월 07일 11:20 오후
Home 뉴스 국제 경기학생 대표 33인, 북간도서 독립선언서 낭독하였다.

경기학생 대표 33인, 북간도서 독립선언서 낭독하였다.

지난 11일 (현지시간) 중국 용정시에 위치한 3.13 반일 의사릉 앞에서 경기학생 대표 33인이 민족 독립을 위해 순국한 독립운동가들을 기리며 묵념 하고있다. (사진=수완뉴스 송태훈 기자)

[영뉴스=수완뉴스 송태훈 기자] 경기학생 대표 33인은 3.1운동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지난 8일부터 13일까지 중국 연길과 연변 지역에서 백두산과 3.13 반일의사릉, 두만강변, 윤동주생가, 명동학교등 독립운동 유적지들을 탐방했다.

일제의 강압 속에서 민족교육을 이어간 명동학교를 방문한 경기학생 대표 33인은 현장에서 교육의 흔적과 건물 내부를 관람하며 100년전 당시의 모습을 간접적으로 경험하며 학생들과 교육을 이어갔던 선생들의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

또한 경기 학생들은 명동촌서 100년전 독립운동가들을 생각하며 독립선언문을 필사하고, “3.1 독립선언문”을 당시의 독립운동가들의 느낌을 이어받아 다시 낭독하였다.

역사선생님을 꿈꾸는 안성여자고등학교 최수련(18) 학생은 “교과서을 통해 암기하듯 배우는 역사보다 훨씬 도 가슴 깊이 와닿는다. 간도에서 마주한 선조들의 역사를 몸으로 느끼며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굳은 신념을 잃지 않았던 선조들의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송태훈 기자 (이 기사는 수완뉴스에도 실렸습니다.)

<ⓒ 영뉴스(수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원과 독자는 영뉴스(수완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가집니다.

데스크
영뉴스 데스크입니다.
- Advertisment -

Most Popular

“수학을 왜 배워야 하는지 모르겠다” 수학은 어떻게 만들어졌는가? : 무리수, 삼각비, 통계의 역사

어려운 수학 개념과 복잡한 수학 문제에 파묻혀 수학을 만든 사람이 누구냐며 원망했던 적이 있는가? 단지 성적과 입시...

수학, 왜 배우나? 실생활에 활용되는 일차함수와 이차함수

두 변수 x, y에 대하여 x가 정해지면 그에 따라 y의 값이 오직 하나로 결정될 때 y를 x의 함수라고 한다. 중학교 과정에서는 일차함수와...

코로나19는 세균이 아닌 ‘바이러스’, 바이러스와 세균의 차이는 무엇일까?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이다. 초중고 개학은 재차 연기되고 바깥을 내다봐도 한산한 거리에 지루함 마저 느껴지는...

1700여일만에 떠나는 세월호 천막 그리고 영정들

1700여일간 자리를 지켜온 세월호참사 희생자 300여명의 영정들이 서울 광화문광장 세월호 천막을...

Recent Comments